본문 바로가기
일상생활

노브랜드버거 갈릭앤갈릭 포장주문

by 버니건반 2021. 11. 10.

우리동네에도 오픈한지 꽤 된 노브랜드 버거 매장이 있는데 오늘 처음으로 햄버거를 주문하여 먹어봤다. 그 동안 그 앞을 자주 지나다녔지만 버거킹 매장만 주로 이용했다.

노브랜드버거 메뉴가 다양하여 어떤 것을 주문할까 고민하다가 새로 출시된 신제품인 갈릭앤갈릭 버거와 감자튀김 M사이즈로 주문했다.

시리얼 칩 같은 바삭한 마늘칩이 많이 들어 있다. 사진 찍을 때 마늘 칩을 하나 집어서 맛을 봤는데 마늘향이 나면서 약간 쓴맛? 탄맛? 뒷맛이 개운하지 않았는데 소스와 같이 먹으니 맛은 나쁘지 않았다.

요즘 품귀현상으로 귀해진 양상추도 넉넉하게 들어 있고 정말 신선해 보이는 양파 슬라이스도 버거킹 와퍼에 비해 많이 들어 있다. 다만 마요네즈 소스를 너무 아껴서 발라준 것 같다. 건조한 마늘칩이 소스를 빨아 들여서 그런지 소스가 모자란 느낌이 들었다.

 

노브랜드버거 갈릭앤갈릭
노브랜드버거 포장주문

갈랙앤갈릭 버거의 가격은 2900원 데리버거 만큼의 가격경쟁력이 있다. 그렇지만 크기 또한 데리버거나 와퍼주니어와 비슷하다.

갈릭앤갈릭 햄버거 마늘칩

노브랜드 햄버거 패티가 별로라는 평가가 많아서 큰 기대는 하지 않았는데 내 입맛에는 햄버거 패티가 괜찮았다. 마늘 탓인지는 몰라도 고기 특유의 누린내 잡내가 거의 나지 않아서 거부감이 들지 않았다.

나에게 와퍼는 한번에 다 먹기에는 살짝 큰 편인데 노브랜드 갈릭앤갈릭 버거는 한번에 먹기에 딱 적당한 양이었다. 세트 메뉴로 먹기에도 부담 없어 보인다. 버거킹 와퍼 세트는 다 먹기에는 너무 배가 부르다.

 

노브랜드버거 감자튀김
감튀 사진

 

노브랜드버거 감자튀김은 완전 별로였다. 감자국에 들어 있던 감자를 꺼내서 튀긴 느낌 ^^ 후렌치 후라이 특유의 바삭한 식감 보다는 물컹한 식감. 버거킹이나 롯데리아 감튀 맛에 길들여져 있어서 그런지 모르겠지만 감자튀김은 불호. 케찹은 오뚜기 것을 준다. 하인즈 케찹 보다 오뚜기 것이 낫다.

 

노브랜드버거 매장 실내


우리동네 노브랜드버거 영업시간은 오전 10시 부터 오후 10시 까지. 버거킹이나 롯데리아 보다 1시간 정도 늦게 오픈한다. 그리고 노브랜드 버거는 국민지원금 사용이 가능하다. 신용카드 재난지원금 포인트로 결제된 것을 문자 메시지를 보고 알았다. 

갈릭앤갈릭 버거는 먹어 봤으니 다음에는 노브랜드 버거 대표 메뉴로 많이 추천하는 NBB 시그니처 햄버거를 먹어 볼 생각이다. -끝-

반응형

댓글0